깨끗하고 밝은 곳

less than 1 minute read

삶과 허무는 춤추듯 마주본 채 빙글빙글 돈다.

Ernest Hemingway. 1933. 깨끗하고 밝은 곳. 김욱동 옮김. 민음사

Tags:

Categories:

Updated: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