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피엔스

less than 1 minute read

위대한 역사가들의 시대는 끝났다. 사마천은 역사에서 하늘의 도가 어디에 있는지를 물었다. 하지만 사람들은 이제 과학에 천도를 묻는다. 우리가 누구인지, 어떻게 살고 있는지에 대해서라면 경제학자가 역사학자보다 우월하다. 뿐만 아니라 정치외교학 등 수많은 학문이 역사학으로부터 떨어져나가 일가를 이루었다. 어쩌면 우리는 하나의 거대한 학문이 소멸해가는 시기에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 한 때 역사학자가 되기를 꿈꿨던 나로서는 슬픈 일이다.

이런 상황에서 ‘사피엔스’는 놀랍다. 대담하게도 역사의 거대한 쟁점을 죄다 건드리고 넘어가려 한다. 농업, 국가, 과학혁명 등등… 하나같이 학계의 스탈린그라드라 할만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필치는 말끝을 흐리는 법이 없이 명쾌하다. 저자는 거대한 집단적 협력과 이를 가능케했던 상상력이 지금의 인류를 만들었다고 선언한다. 물론 이 책의 주장에 대하여 세세히 따져볼 수는 있을 것이다. 그러나 어짜피 그런 식의 엄밀함이라면 역사학이 다른 학문을 이길 수 없다. 다소 거칠지라도 통찰력 있는 이야기. 이것이 역사학이 나아갈 수 있는 한 방법일지도 모른다.

그렇다해도 이 책은 그저 통쾌함만으로 끝나는 그런 동화같은 이야기는 아니다. 역사의 궤적은 결코 필연적이지 않았음을, 우연에 우연이 겹쳐온 것임을 누차 일깨운다. 우리가 직면한 현실이 결코 피할 수 없는 숙명이 아니라 믿는다면, 여태껏 아무리 실패를 반복해왔다 하더라도 이번에는 다를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무엇이 실패를 불러일으켰는지에 대한 물음, 즉 과거를 둘러싼 전투가 미래를 결정할 것이다. 나는 미래에 대한 고민이 남아있는 이상, 역사학은 계속되리라 믿는다.

Harari, Yuval N. 2011. 사피엔스. 조현욱 옮김. 김영사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