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Sphinx로 번역 편하게 하기(원본 문서 업데이트 편)

less than 1 minute read

기술 문서를 작성할 때 sphinx를 사용하면 편리하다. 기술문서 번역을 한다면 sphinx-intl은 아주 유용하다. 그 장점에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기술 문서 번역자에게 가장 큰 고통을 주는 문제, 바로 원본 문서의 잦은 변경 또한 쉽게 해결해준다. 변경된 부분만 찍어서 알...

webpack에서 디버깅 환경 구성하기

1 minute read

webpack 시작 Vue.js 등의 프론트엔드 프레임워크를 사용해서 개발을 시작하면 webpack 사용을 피할 수 없다. webpack에서는 webpack-dev-server를 제공하는데, 개발시에 로컬 웹서버 역할을 해준다. webpack의 설정은 상당히 복잡하지만, 대부분...

고통

less than 1 minute read

너에게 닥친 고난이 아무리 커보이더라도, 명심해라, 아직 빙산의 일각일 뿐이다.

할아버지가 겪은 한국전쟁 이야기(위기편)

1 minute read

전쟁이 터지고 마을 사람들이 징병으로 끌려간지 얼마 지나지도 않았건만, 전선은 크게 밀려 전라도가 함락되었다. 1번 국도가 마을 한가운데를 관통하고 있었으니 만큼 세상은 즉각적으로 변했다. 인민군이 왔고, 완장을 찬 사람들이 나타나 마을 사람들을 학교 운동장에 둥글게 불러모았다. ...

남자는 쇼핑을 좋아해

less than 1 minute read

나는 글 읽기를 좋아한다. 그리고 제법 많이 읽는 축에 속한다고 자부한다. 아무튼 늘 무언가를 읽고 있으니까. 하지만 그 주제는 대개 정해져 있다. 경제, 역사, 과학이 대부분이고, 문학류는 거의 읽지 않는다. 수필은 말할 필요도 없다. 요컨대 실용적인 글만 찾아본다는거다. 자연히...

전철 좌석에 앉아

less than 1 minute read

전철을 타고 긴 시간 통근을 한다는 것은 꽤나 고통스러운 일이다. 대체로 만원이고, 비좁고, 덥다. 그렇게 전철을 타고 내리는 사람들 사이에 끼어 서있노라면, 좌석에 앉아가는 승객들을 절로 부러운 눈으로 쳐다보기 마련이다. 어떻게든 앉아서 갈 심산으로 일찌감치 출근을 시작하여 자리...

시간을 달리는 여유

less than 1 minute read

글을 읽다보면 가끔씩 그 필력에 사로잡힐 때가 있다. 장절함이든 속도감이든, 무엇이든 좋다. 문장이 뿜어내는 힘을 타고 정신없이 책을 넘기다보면 어느새 책장의 끝이 보이는 순간이 오는데, 그러면 문득 아쉬워하며 나도 이런 글을 써보고 싶은 것이다. 아사이 료의 ‘시간을 달리는 여유...

수필집 도토리

less than 1 minute read

물리학자이자 시인이었던 메이지-다이쇼 시대 일본인의 수필집. 담담하게 자연과 사물과 인간을 관찰하며 묘사한다. 수필에서 흔히 볼법한 감정의 과잉은 없다. 그렇기에 괜한 방해없이 그의 눈에 비치는 광경을 바로 눈 앞에서 보는 듯 빠져든다. 그렇다고 결코 무미無味하지는 않다. 그의 글...

리플이 국산이라 좋아요

1 minute read

내게는 새마을금고에서 일하는 친구가 하나 있다. 이 친구는 동네의 작은 지점에서 일을 하는데, 이런 곳이 흔히 그렇듯 긴급한 업무만 얼른 보러가는 찬바람 부는 그런 은행이 아니다. 오히려 할일없는 동네 주민들이 들러 한 수다 떨고가는 마을 경로당 겸 사랑방과 비슷하다고 하겠다. 은...

IIS6에서 JSON 내려받기

less than 1 minute read

IIS6.0에서 JSON을 내려받을 일이 생겼다. 그런데 잘 안된다. 이런 오류 메시지가 뜬다.

선미 - 2017년 인하공전 축제

less than 1 minute read

인하공전 축제 마지막 밤, 공연 무대의 최후를 장식하고자 온 선미를 보기 위해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나 역시 기꺼이 함께 했다. 어떻게든 가까이서 보고 싶다는 열망으로 건장한 청년들과 부비적거리며 어찌어찌 다다른 곳은 무대 앞 15미터, 아쉽지만 그 이상은 어려운 거리였다. 그녀...

살사 배우는 이야기

2 minute read

얼마 전부터 지인의 강력한 권유로 살사를 배우기 시작했다. 그간 나는 춤과 인연이 전혀 없었다. 혼란스러웠던 세기말, 그 시절에 청소년기를 보냈다면 누구나 한 번쯤 따라해봤다는 HOT와 GOD의 춤조차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 그래도 내심 내가 잘 할거라는 자신은 있었다. 그간 운동...

챗봇과 생각에 관한 생각

1 minute read

생각이란 무엇일까? 단비.ai 프로젝트를 할 때부터 든 생각이다. 단비.ai 프로젝트의 목표가 ‘챗봇을 만드는 플랫폼’이었기 때문이다. 대화하는 인공지능, 챗봇이야말로 우리가 생각하는 인공지능의 가장 전형적인 모습 아니겠는가? 그렇다면 이야기를 진척하기 앞서 챗봇이 어떻게 동작하는...